임상 부족 AI·3D 프린팅 의료기기 신의료기술평가 완화?

식약처, 단계별 맞춤형 신속 심사 시스템·변경허가제 등 도입 검토

  언론사   데일리메디

■  기자명  한해진 기자

■  보도일  2018. 2. 6.

[원문보기] ◁  바로가기 클릭


정부가 인공지능(AI), 3D 프린팅 등 신기술을 적용한 첨단의료기기에 대해 의료기기업계에서 "이중규제"라며 반발하고 있는 신의료기술평가 제도 개선 의지를 밝히고 나섰다....


보건의료연구원 측도 이 같은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제한적 의료기술평가 제도나 가치기반 평가 등 제도 개선을 추진하고 있으나 의료기기 업체들이 신의료기술평가에 보내는 시선은 곱지 않은 상황이다.

 

보건의료연구원 관계자는 “해외에서는 신의료기술이 권고사항 정도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국내에서는 의료보험 등재를 위해 거쳐야 할 제도이기 때문에 이를 완화하거나 궁극적으로는 없앴으면 하는 게 기업들의 입장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원문을 보시려면 아래 원문보기를 클릭해주세요.

 

[원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