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암은 우리나라에서 2번째로 사망률이 높은 암으로 특히 40〜50대에서는 사망원인 1위 질환이며 이로 인한 사회경제적 손실이 큰 상황입니다. 간암으로 인한 사회적 손실을 줄이기 위해 간암 고위험군에 대해 국가암조기검진사업이 2003년부터 시행되고 있지만, 간암감시검사가 간암으로 인한 질병부담을 줄이는데 효과적인지에 대한 평가는 이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간암 위험군(간경화, B형 간염바이러스 항원양성/C형 간염바이러스 항체양성, B형 또는 C형 간염바이러스에 의한 만성간질환 환자)을 대상으로 시행되고 있는 간암감시검사로 인한 건강개선효과와 경제적 이득에 대한 영향을 알아보기 위하여, 간암감시검사의 수검현황과 진단정확도 평가, 간암감시검사로 인해 간암이 조기에 진단되는지, 이로 인해 생존율의 개선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이로 인한 간암 의료비용에 차이가 발생하는지를 평가하였습니다.

연구 결과, 6개월마다 정기 간암검진을 받으면 간암을 조기에 발견하고 사망위험도 낮출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 연구내용 자세히 보기 ☞ (링크 클릭)


자세한 내용은 하단을 참고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