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서는 대한민국의학한림원과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활용방안을 제시한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임상연구와 빅데이터 활용」을 공동 발간했습니다.


이 도서는 환자정보 및 공공데이터가 필요한 임상연구의 동향과 최근 연구주제 트렌드를 파악하고, 공익적 임상연구에서의 빅데이터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필요한 법적·사회적 개선안을 제시하고 있는 도서입니다.

도서에서는 전문가 심층인터뷰 및 문헌분석을 통해 사회의학적으로 의미있는 임상연구의 수요도를 살펴본 결과, 질병관리 및 경제성 평가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으며, 관련된 다양한 보건의료문제 해결을 위해 환자정보와 공공데이터 활용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또한,  빅데이터 활용 및 개인정보 보호 측면에서 상충되는 법 제도에 대한 부분을 지적하고, 국민건강 증진을 위해 빅데이터를 공익적 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법 개정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담고 있습니다.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임상연구와 빅데이터 활용」 도서는 주요 서점 온·오프라인을 통해 구매할 수 있으므로, 관심있는 분들께서는 서점에서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