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자치부, 「4월의 생활 속 정부3.0 우수사례」발표



▲ 통계청의 <주거지 분석맵 서비스>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는 국민생활에 유용한 정부3.0 우수사례를 모아 매달 국민에게 알려 정부3.0 국민 체감도를 높일 계획이다. 

4월에는 ▲최근 개통한 통계청의 ‘살고싶은 우리동네’ ▲교육부의 ‘대입정보포털 어디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국민건강 알람서비스’ ▲금융위의 ‘통합연금포털’을 소개한다.

‘살고싶은 우리동네(http://sgis.kostat.go.kr)’ 서비스는 인구, 주택, 상권 등 통계청 통계와 공공데이터를 활용해 가족의 특성에 맞는 지역을 찾아주는 서비스다. 

아파트 가격, 녹지, 버스·지하철 접근성, 교통사고, 편의시설 수, 유치원 및 보육시설 수 등 주거생활과 밀접한 27가지 조건을 활용해 이사하려고 하는 지역이 어떤지를 미리 알아볼 수 있다. 살고 싶은 주거환경 조건을 설정하면 적합한 지역도 추천해 준다.

‘대입정보포털 어디가(http://adiga.kr*)’는 여러 곳에 흩어져 있는 대학 입시정보를 한 곳에 모아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대학입학정보 포털 서비스다. 

수험생이 적성과 진로에 맞는 학과와 대학을 탐색할 수 있고, 자신의 성적을 입력하면 성적에 맞는 대학의 모집인원, 전형요소(학생부, 수능, 면접 등) 반영비율, 경쟁률을 알려줘 자신의 수준에 맞는 학과와 대학 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다. 

1:1 온라인 대입상담도 가능하다. 대입정보포털을 이용하여 자신의 수준을 알게 되면, 학교 내 대입상담을 할 때 유용한 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사교육기관에 의존하지 않고도 대학 입시를 충분히 준비할 수 있고, 지리적·경제적 여건으로 인한 입시정보 불균형도 해소될 수 있을 것이다. 

빅데이터에 기반한 ‘국민건강 알람서비스(http://forecast.nhis.or.kr)’는 건강보험 진료정보, 식중독 발생 정보, 기상·환경정보, 민간의 SNS정보(검색정보, 뉴스, 블로그, 트위터)를 융합하여 지역별 천식, 식중독, 감기, 눈병, 피부염의 발생 위험정보를 누구나 알기 쉽게 지도 형태로 시각화하여 알려주는 서비스다. 

시·군·구 단위로 당일 또는 2일 후까지의 질병 발생 위험정보를 알려주며, 관심·주의·경고·위험 4단계로 구분하여 각 단계별 질병 예방을 위한 행동요령을 함께 알려주어 질병이 발생했을 때 신속히 대응할 수 있다. 진료동향, 대기오염, 기상정보 등도 함께 안내한다. 

‘통합연금포털(http://100lifeplan.fss.or.kr)’에서는 국민연금과 개인이 가입한 사적연금 정보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국민연금을 언제부터 얼마나 받게 되는지 파악할 수 있고, 개인이 가입한 사적연금이 현재 얼마나 적립되어 있는지, 그리고 언제부터 얼마의 연금을 받을 수 있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공·사 연금포털 연계서비스를 통해 국민연금 및 퇴직·개인연금 정보*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자신의 퇴직 후 예상소득을 종합적으로 파악하여 체계적으로 노후를 대비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전성태 창조정부조직실장은 “정부3.0 생활화를 위해서는 생활 속 정부3.0 서비스를 국민이 쉽게 알고 편리하게 활용하는 것이 중요 하다.”라며,“실생활에서 국민이 활용할 수 있는 정부3.0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발굴·공유해 정부3.0의 가치를 실현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널리 알리겠다.”라고 말했다. 


원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