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정신성 의약품, 장기처방 여전…오남용 줄여야"
  순천향대 김지선 교수, '단기 처방 유도' 필요성 강조

  언론사  청년의사

■  기자명  남두현 기자

■  보도일  2016. 12. 5.

[원문보기] ◁  바로가기 클릭


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김지선 교수(정신건강의학과)는 최근 한국보건의료연구원 ‘공감NECA’에 게재한 ‘향정신성 약물의 오남용’을 통해 향정신성 약물의 오남용을 줄이기 위해 향정신성 의약품 1회 처방시 30일까지 요양급여를 인정하는 등 처방일수를 한달 이내로 제한하고 있지만, 지켜지지 않는 사례가 많다고 지적해..


기사 원문을 보시려면 아래 원문보기를 클릭해주세요.

 

[원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