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27일(월),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로얄호텔서울 3층 그랜드볼룸에서 「2017년 제한적 의료기술 사례발표회」를 개최하였습니다.


제한적 의료기술은 신의료기술평가 결과 안전성은 확인되었으나 임상적 유효성에 대한 근거가 부족한 연구단계 의료기술 중, 대체기술이 없는 질환이거나 희귀질환의 치료·검사를 위하여 신속히 임상에 도입할 필요가 있어 일정기간 동안 진료를 허용한 의료기술을 말합니다.

2014년 4월 처음으로 도입되었으며, 의료기관의 신청을 받아 보건복지부장관이 지정한 실시기관에서 진료와 연구를 병행해 부족한 임상근거를 축적하고 그 결과를 의학적 근거로 사용하게 됩니다. 


이번 사례발표회에서는 제한적 의료기술을 실시하고 있는 연구자들의 연구 준비와 신청 과정, 진행 상황, 연구 방법과 수행 경험 등 실질적 정보를 공유하여 제도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이에 따라 제도를 더욱 활성화시키고자 하였으며,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자 하였습니다. 


 2017년 제한적 의료기술 사례발표회이영성 원장  2017년 제한적 의료기술 사례발표회김석현 본부장

 2017년 제한적 의료기술 사례발표회박영훈 교수  2017년 제한적 의료기술 사례발표회정문재 교수

 2017년 제한적 의료기술 사례발표회고영진 교수  2017년 제한적 의료기술 사례발표회김효수 교수



이영성 원장의 인사말로 시작된 본 발표회는 신의료기술평가사업본부 김석현 본부장의 제한적 의료기술 평가제도 및 경과과정 설명, 각 실시기관 교수의 4가지의 제한적 의료기술 참여 사례발표와 질의응답의 순서로 진행되었습니다.

사례발표는 현재 시행중인 제한적 의료기술 중 유리체내 자가 혈소판 주입술(박영훈 교수, 서울성모병원), 췌장암에서의 비가역적 전기천공술(정문재 교수, 세브란스병원), 자가 혈소판 풍부 혈장 치료술(고영진 교수, 서울성모병원), 심근경색증에서의 자가 말초혈액 줄기세포 치료술(김효수 교수, 서울대병원) 등이 소개되었습니다. 


제한적 의료기술 평가제도 시행 만 3년이 지나 현재 5가지 의료기술이 임상에서 사용 중으로, 내년에는 일부 결과를 발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제도의 발전을 위하여 이해관계자들과의 소통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 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