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하 NECA)은 2018년 2월 7일(수) 전남대학교병원에서 '제7차 찾아가는 임상연구 콘서트'를 개최하였습니다. '찾아가는 임상연구 콘서트'는 전국 임상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현장에서 직접 NECA의 연구사업을 소개하고 보건의료 발전 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하고자 지난해 기획되었습니다.

이번 콘서트에는 전남대학교병원 이삼용 병원장, 김병채 의생명연구원장을 포함하여 총 70여명의 임상 연구자와 업계 관계자, 학계 전문가 등이 참석해 성공적인 교류의 장이 되었습니다. 





콘서트 1부에서는 NECA의 주요사업 및 연구 성과가 소개되었는데, NECA 박종연 본부장과 김민정 연구위원이 강연자로 나와 의료기술평가 및 국가 주도형 공익적 임상연구사업에 대해 설명하였고, 연구수행 성과를 발표했습니다. 뒤이어 김희선 부연구위원과 홍석원 연구위원이 일차의료/만성질환관리를 위한 정책평가시스템의 필요성을 설파하였으며, 장기요양을 위한 ICT 서비스 모형을 소개하였습니다.





2부에서는 NECA 최인순 연구위원과 경상대학교병원 심뇌혈관질환센터 김록범 교수, 전남대학교병원 신장내과 김수완 교수가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중요성과 활용방법, 관련 연구사례를 발표하였습니다.





이번 행사는 보건의료 빅데이터 활용에 대한 사회적 담론 형성과 공익적 임상연구의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의미있는 자리였습니다. NECA는 앞으로도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보건의료분야의 최신 정보와 지식을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