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운동부족 · 혈압상승 등으로 뇌동맥류 · 뇌출혈 환자 늘어

 

▶ 2012년 겨울철 진료환자 71,015명으로 다른 계절 보다 많아
  - 6년 평균(2007~2012년) 겨울 58,738명>가을 53,462명>여름 52,542명>봄 52,522명
▶ 진료비 2007년 2,996억원 → 2012년 4,926억원, 연평균 10.5%↑
  - 병원(요양병원 포함)진료비 2007년 529억원→2012년 1,575억원으로 3배↑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종대)은 최근 6년간(2007년~2012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뇌동맥류질환(I67.1)과 뇌출혈질환(I60-I62), 이하 뇌혈관질환’ 진료인원이 2007년 8만 3천명에서 2012년 11만 8천명으로 늘어나 연평균 7.4%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뇌혈관질환’ 진료에 지출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7년 2,996억원에서 2012년 4,926억원으로 1.6배 증가했으며, 이중 공단이 부담한 급여비는 2007년 2,424억원에서 2012년 3,997억원으로 연평균 10.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뇌혈관질환' 진료인원 현황>

(단위 : 명, 억원, %)

 

2012년에 ‘뇌혈관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연령대별 진료환자 구성비율은 50대가 27.2%를 차지하여 다른 연령층에 비해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60대 25.6%, 70대 22.0%, 40대 12.0% 순(順)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경외과 양국희 교수는 “실제 뇌출혈은 고혈압, 당뇨, 흡연, 고지혈증, 음주, 심장병 등이 원인이 되므로 나이가 많을수록 발생빈도가 증가한다”면서 “기존에 알려진 바로는 고령의

남성이 뇌출혈의 빈도가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뇌지주막하출혈의 경우 40~50대 고혈압이 있는 여성에게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뇌혈관질환’ 중 뇌출혈 환자는 2007년 7만1,943명에서 2012년 8만493명으로 1.1배 증가한 반면 뇌동맥류 환자는 2007년 1만 2,446명이었던 것이 2012년에 3만 9,603명으로 3.2배 증가하였고, 인구 10만명당 환자수도 2007년 26명에서 2012년 80명으로 2007년 대비 3.1배 증가하였다.

 

< 연도별 '뇌동맥류 · 뇌출혈' 진료현황 >

 

 

* 증가비 : 2007년 대비 2012 증가비

 

양교수는 “뇌동맥류 환자가 늘어난 것은 질환 자체의 증가보다는 최근 들어 진단기술의 발달(MRI 등)로 기존에 진단하지 못했던 경우가 가능해졌기 때문으로 생각되며, 대개 뇌동맥류는 100명당 약 1명에서 발견된다고 알려져 있고, 뇌동맥류를 가진 환자의 1~2%정도에서 출혈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설명하였다.
 
‘뇌혈관질환’으로 병원을 찾은 진료환자 추이를 연도별로 분석한  결과 연중 기온이 가장 낮은 겨울철(12월~2월)에 진료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최근 6년간 겨울철 평균 진료인원도 58,738명으로 다른 계절에 비해 많았다.

양교수는 “겨울철에는 날씨가 추워지므로 혈압이 오를 가능성이 높고 운동을 하기 힘든 경우가 많아지면서 발생빈도가 높아진다“고 말했다.

 

 

< 계절별 '뇌혈관질환' 진료현황 >

     (단위 : 명)


요양기관종별 건강보험 진료환자를 살펴보면 상급종합병원에서는 2007년 3만 6천명에서 2012년 5만 9천명으로 약 1.6배 증가했으며, 병원(요양병원 포함)에서는 2007년 1만 5천명에서 2012년 2만 2천명으로 1.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 진료비는 상급종합병원이 2007년 1,094억원에서 2012년 1,532억원으로 약 1.4배 증가하였고, 병원 진료비가 2007년 529억원에서 2012년 1,575억원으로 3배 증가하였다.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보면 2012년 기준 요양병원이 1천 1백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병원 388만, 종합병원 282만원, 상급종합병원 261만원, 의원 53만원 순(順)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신경외과 양국희 교수는 ‘뇌혈관질환-뇌동맥류(I67.1)와 뇌출혈(I60-I62)’의 원인, 증상, 치료 및 예방법 등에 대하여 아래와 같이 설명하였다.

 

'뇌혈관질환'의 원인


뇌동맥류질환과 뇌출혈은 대개 고혈압, 당뇨, 흡연, 고지혈증, 음주, 심혈관질환등에 의해 발생하게 되며, 고혈압성 출혈은 뇌실질내에 주로 발생하고, 뇌지주막하출혈은 뇌동맥류 파열이 주된 원인이 된다. 그 외에 종양이나 혈관기형 등이 출혈을 일으키며, 항혈전제등의 투여로 나타나기도 한다.

 

   

 

 

<사진 제공 :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뇌동맥류'와 '뇌출혈'의 증상


뇌동맥류는 뇌의 혈관벽이 약해지면서 마치 꽈리모양으로 부풀어 올라 생기는 것으로 주로 혈관이 나누어지는 부분에서 발생한다.
뇌출혈의 증상으로는 첫째, 고혈압성 뇌출혈은 대개 의식장애, 반신마비, 언어장애 등으로 나타나게 된다. 둘째, 뇌동맥류의 파열 등으로 나타나는 뇌지주막하출혈(또는 거미막하 출혈)로 심한 두통 및 의식저하 등의 증상을 보이게 된다. 셋째, 종양이나 혈관 기형, 약물 등에 의해 나타나는 뇌출혈로 이때는 병변의 위치 등에 의해 다른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동맥류'와 '뇌출혈'의 차이점

뇌동맥류는 대부분이 아주 작은 뇌혈관보다는 약간 굵은 뇌혈관에 발생하게 되며, 이러한 뇌혈관은 뇌실질안으로 들어가기 전에 뇌를 둘러싸는 지주막아래에서 출혈이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뇌출혈은 뇌실질내에서 작은 혈관의 출혈에 의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뇌혈관질환'의 치료법과 수술법

 

고혈압성 뇌출혈은 출혈된 양과 환자의 증상에 따라 개두술, 카테터 삽입술, 관찰 등의 치료법이 있으며, 뇌지주막하출혈은 동맥류의 위치 및 모양, 크기에 따라 개두술, 코일색전술 등으로 치료할 수 있다. 그 외의 출혈은 원인에 따라 개두술, 방사선수술 등 여러 가지 치료법이 있다.

 

'뇌혈관질환'의 예방 및 관리요령

뇌출혈은 한번 발생하면 많은 경우에서 후유증을 남기므로 예방이 중요하다. 이에 원인이 될 수 있는 고혈압, 당뇨, 흡연, 고지혈증, 음주, 심혈관질환등의 위험인자에 대한 관리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평소 고혈압, 당뇨 등이 있었다면 꾸준히 약을 복용하고 운동으로 조절을 함은 물론 과도한 음주 등을 삼가고, 금연을 실천하면 많은 부분에서 예방이 가능하다. 이러한 예방 및 관리요령은 비단 뇌출혈 등에서만 문제가 되는 것이 아니고 다른 전신질환에도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가능한 실천하는 것이 좋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