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기시장 진입 최대 228일 단축…허가·평가 통합

복지부-식약처, 통합심사 시스템 구축
   '기관마다 동일자료 제출' 불편도 해소 

  언론사   뉴시스

■  기자명  임재희 기자

■  보도일  2018. 4. 22.

[원문보기] ◁  바로가기 클릭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료기기 허가–신의료기술평가 통합심사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관련한 민원 설명회는 23일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통합심사 시스템'은 '의료기기 허가–신의료기술평가 통합운영' 제도 심사업무를 수행할 전산 연계시스템을 말하며, 전자우편 등 수동으로 이뤄졌던 기관간 자료 공유·처리가 간소화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심사단계별 진행상황 자동알림, 평가별 분석데이터 제공 등으로 기관마다 동일한 자료를 제출해야 했던 불편도 줄어들게 됐다...


기사 원문을 보시려면 아래 원문보기를 클릭해주세요.

 

[원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