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국 이대목동병원 외과 교수 "美처럼 수술
 합병증 예측 프로그램 지원해야"

  언론사   한국경제

■  기자명  이지현 기자

■  보도일  2018. 7. 18.

[원문보기] ◁  바로가기 클릭


수술 사망 환자를 줄이고 의료비를 절감하기 위해서는 수술질 향상 활동이 중요하다. 


미국의 경우 2004년 수술 질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NSQIP)을 도입하였으며 수술 합병증 및 사망자, 의료비 절감에 큰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국내도 이 같은 시스템을 확산이 필요하며, 의사들 간 합의가 이뤄지고 있다. 그 일환으로 NECA와 간담췌외과학회가 공동으로 합병증 위험도 예측기를 개발했다. 


그러나 국내 활동은 아직 걸음마 단계로, 표준화된 입력 시스템과 인력 채용을 위하여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



기사 원문을 보시려면 아래 원문보기를 클릭해주세요.

 

[원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