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속 흡연장면 많이 본 청소년, 흡연율 39배 증가"

노출 빈도 낮은 그룹보다 대폭 증가…영화 흡연장면 삽입 금해야


  • 언론사 | 뉴시스 

  • 기자명 | 김지은

  • 보도일시 | 2014. 1. 18





[기사원문보기]


청소년 시기 영화 속 흡연 장면에 많이 노출될수록 담배를 피울 확률이 매우 높다는 연구 결과가 미국 등에 이어 국내 학계에서도 나왔다.


18일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최근 펴낸 보건사회연구 자료에 따르면 영화 속 흡연 장면 노출이 가장 많았던 그룹(133~340회)이 노출 횟수가 가장 낮은 그룹(50회 이하)에 비해 현재 흡연율이 38.7배 높았다. 93~132회 노출된 군은 18.9배, 51~92회 노출군은 가장 낮은 그룹에 비해 1.2배 높았다.


이번 연구는 질병관리본부 김이경 연구원과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이성규 연구원 등 4명이 함께 했다. 


조사는 서울 등에 사는 고등학생과 대학생 1075명을 대상으로 2005년부터 2006년 9월말 사이 개봉된 총 70편의 한국 영화 속 흡연 장면 노출 정도에 따라 4개 그룹으로 나눠 흡연 장면 노출과 흡연 행태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영화 속 흡연 장면 노출 정도와 현재 흡연 행태와 관련성을 분석하기 위해 흡연 행태에 영향을 주는 연구 대상자의 인구·사회학적 특성(성별, 거주지, 학년, 학교종류)은 통제했다.


또 흡연 행태 관련 요인인 과거 흡연 유무, 부모 흡연 유무, 친구 흡연 유무, 친구 흡연 권유 시 대응 태도, 학교 금연 및 흡연 예방교육 참여 유무, 담배 제품 브랜드가 새겨진 물품 소지 유무 등도 제한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결과를 근거로 청소년을 영화 속 흡연 장면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정책적 개선 노력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지선하 연세대학교 교수는 "미국처럼 청소년 관람가 영화에는 흡연 장면 자체가 노출되지 않도록 등급 기준에 명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영화 등급분류 기준을 보강하는 것에 그칠게 아니라 국민건강증진법에서도 담배 제품 광고 및 판촉을 금하고 있는 만큼 영화에서도 흡연 장면 삽입을 금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 담배규제기본협약(FCTC)의 권고사항인 제13조 '담배회사의 광고, 판촉 및 후원금지' 조항에는 '영화'를 담배 광고 및 판촉 수단으로 사용하지 못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한편 영화 속 흡연 장면이 청소년 흡연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연구가 활발한 나라는 미국이다. 영화나 TV 등 대중매체 속 흡연 장면에 노출되는 청소년들은 그렇지 않는 청소년들에 비해 흡연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여러 차례 나와 국가 영화산업 및 보건정책에도 영향을 미쳤다.


2011년에는 미국 법무부장관이 거대 영화사에 청소년 관람 가능한 영화에는 흡연 장면을 넣지 않도록 권고하기도 했다.


미국의 선행연구는 감수성이 예민한 청소년기에 좋아하는 배우나 인기영화 속 흡연 장면에 노출 될 경우 흡연에 대한 호기심뿐만 아니라 흡연에 대한 친근감까지 형성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kje1321@newsis.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