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 치료권 보장위해 오프라벨 제도개선 서둘러야

보장성강화 vs 오남용방지, 답보상태 빠진 의약품 허가외 사용 문제

  언론사   쿠키뉴스

■  기자명  오준엽 기자

■  보도일  2018. 3. 5.

[원문보기] ◁  바로가기 클릭


문재인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정책(이하 문재인 케어) 시행을 앞두고 일부 의료계와 환자들의 걱정이 늘었다. 허가범위에는 포함되지 않지만 효과가 알려져 사용돼온 의약품, 일명 오프라벨 처방약을 더 이상 쓸 수 없는 위기에 처했기 때문이다....


한편, 오프라벨 처방을 둘러싼 논쟁을 두고 시민사회단체나 의료계는 신의료기술평가 및 재평가를 담당하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하 NECA)의 기능에 주목했다. 일부 관점의 차이는 있지만 NECA에서 허가초과의약품에 대한 체계적인 검증이나 재평가를 할 수 있다는 제안이다.... 


기사 원문을 보시려면 아래 원문보기를 클릭해주세요.

 

[원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