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정보 빅데이터 '표준화' 방안 시급

대부분 진료비 청구 '코드'…활용성 낮아 장기 로드맵 필요

  언론사   의학신문

■  기자명  황병우 기자

■  보도일  2017. 8. 28.

[원문보기] ◁  바로가기 클릭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의료정보 빅데이터 활용을 위해서는 정보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표준데이터 구축이 우선돼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이영성)은 28일 국회도서관 강당에서 ‘2017년 제2차 미래보건의료포럼’을 개최했다.....


기사 원문을 보시려면 아래 원문보기를 클릭해주세요.

 

[원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