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하 NECA)은 3월 19일 포스트타워 대회의실에서 ‘혁신의료기술 별도 평가트랙’ 및 ‘체외진단검사 선진입-후평가 시범사업’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하였습니다.

두 사업은 정부의 ‘의료기기 규제혁신 및 산업육성방안’의 후속조치로 시행되는 신사업으로, 보건복지부와 NECA 주최로 개최된 이번 설명회를 통하여 제도의 도입취지와 세부 운영방안 등이 발표되었습니다.



NECA 이영성 원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신채민 신의료기술평가사업본부장이 정부의 규제혁신 정책 방향을 소개하였습니다.



이어서 NECA 이월숙, 박은정 팀장이 ‘혁신의료기술 별도 평가체계’와 ‘체외진단검사 선진입-후평가 시범사업’에 대하여 설명하였습니다. 두 개 사업에 대해서는 정부기관들의 역할 분담체계와 대상 의료기술, 신청 절차, 사후 모니터링 운영안, 그리고 제도 도입 일정 등에 대해 구체적인 발표가 진행되었습니다.



NECA 이영성 원장은 “이번 설명회는 정부의 ‘의료기기 규제혁신 및 산업육성방안’의 일환으로 도입되는 두 사업에 대하여 의료계, 산업계 등 주요 관계자분들께 제도에 대한 정보를 정확하게 공유하여 성공적으로 운영하기 위함이다”면서 “앞으로도 제도 운영에 있어 투명하게 정보를 공개하여 전문가분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정책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발표 후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신채민 본부장은 혁신의료기술 별도평과와 체외진단검사 선진입-후평가를 통해 정부정책에 발맞춰 전반적인 규제를 완화하고자 하며 분야 간 형평성 부분은 보건복지부와 협의하여 합리적이고 공감할 수 있는 제도로 지속적으로 보완할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의료기기분야 규제 개선의 목소리를 담아 시행하게 된 ‘혁신의료기술 별도 평가트랙’ 및 ‘체외진단검사 선진입-후평가 시범사업’으로 이해관계자들과 소통하며 제도 발전에 노력을 기울이는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 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