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자·공급자 '수가 만능주의' 비판…'의료쏠림 막자" 합의

신현웅 박사 'DRG+총량+질중심 보상' 혼합지불체계로 개선 제안

보험자·의료계, "일부 의료기관으로 수익집중되는 문제 해결하는 방향으로"

  언론사   메디파나뉴스

■  기자명  서민지 기자

■  보도일  2017. 11. 17.

[원문보기] ◁  바로가기 클릭


대형병원은 물론 동네의원까지도 의료 쏠림현상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의료지불체계를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어 주목된다.

 

현재 이의 개선방안으로 제기되는 것이 '신포괄수가', '적정수가' 등인데, 이것만으로는 의료왜곡을 해결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이같은 주장은 16일 한국보건의료연구원(NECA) 주최로 열린 건강보험 지불체계 개혁 혁신포럼에서 제기됐다....



기사 원문을 보시려면 아래 원문보기를 클릭해주세요.

 

[원문보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