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방세동 환자를 위해 흔히 사용되어온 항응고제 '와파린'의 약점을 극복하고자 새로운 항응고제(NOAC)가 개발되었으나, 동양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나 국내 real world를 반영한 연구는 매우 부족한 실정입니다. 이에 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서는 한국인의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이용한 연구 수행을 통해 NOAC이 와파린 대비 효과 및 안전성이 높음을 입증하는 연구결과를 발표하였습니다.


환자의 특성과 위험도를 고려한 적절한 의약품 사용으로 약물 부작용 없는 건강한 사회가 되길 바랍니다.



※ 연구내용 자세히 보기 ☞ (링크클릭)


자세한 내용은 하단을 참고해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